SBS 연예대상 (사진=방송캡처)

‘2016 SBS 연예대상’ 김광규-김완선, 박형일-박순자 여사가 베스트 커플상의 영예를 안았다.

25일 오후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2016 SAF SBS 연예대상’에는 개그맨 강호동, 이경규, 배우 이시영이 진행을 맡았다.

이날 베스트 커플상으로는 ‘불타는 청춘’의 김광규-김완선, ‘자기야-백년손님’의 박형일-박순자 여사가 공동 수상했다.

박형일은 무대에 올라 “‘백년손님’을 통해서 1년 반 동안 어머님과 좋은 추억을 많이 나눴다. 항상 어머니가 저에게 절친이라고 해주시는데 커플상 받으면서 절친이란 걸 확인했다”며 “매번 마라도 촬영을 힘들게 하는 제작진에 감사 말씀 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박순자 여사는 “프로그램 주셔서 감사하다. 사위한테 윽박지르다 보니까 사위가 아들 같아서 가까워졌다. 다음에도 좋은 프로그램 있으면 부탁한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김광규는 “김완선과 제작진, 시청자 분들께 감사드린다. 어릴 때 소원이 수학여행이었는데 딱 없어졌었다. 그 때 못 간 수학여행을 지금 가는 것 같다”며 “고향에 계신 어머님과 이 영광 함께하고 싶다”고 밝혔다. 

더불어 김완선은 “감사하다. 뭐라도 받으면 참 좋은 게 상 아니냐. 광규 오빠랑 같이 받게 돼 더 기쁘다. ‘불타는 청춘’ 친구들, 제작진, 시청자 분들께도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계속 사랑해주시길 바란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날 ‘2016 SBS 연예대상’에서는 이연수-공승연-정연이 여자 신인상을 수상했다.